NEWSO'story

가장 어렵다는 피아노 연주곡 9개

쇼팽, 베토벤, 리스트 등 꼽혀

바이올린에 이어 이번에는 가장 연주하기 어렵다는 피아노곡을 알아봅니다. 다만, 이러한 선택에는 어떤 기준이 없기 때문에 선정한 사람의 주관이 크게 작용하므로  참고 삼아 보시면 좋겠습니다.

영국의 노팅험 대학에서 작곡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저스틴 윌드리지(Justin Wildridge)가 선정했습니다.

순서는 어려운 정도가 아니라 시간 순입니다.

1. 슈만 토카타 C 메이저, Op.7(1836년)
슈만 스스로가 자신이 들어봤거나 작곡한 어떠한 곡중에서 가장 어렵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합니다. 이 곡을 연주하는 것을 지켜보면 쉽게 연주할 방법이 없다는 좌절감(?)을 느낀다고 합니다.

 

2. 쇼팽 에튀드 G# 마이너, Op.25; No.6(1837년)
에튀드는 본래 연습을 위한 곡이었으나 나중에는 기교를 극단적으로까지 끌어올리는 형태로 변했습니다. 쇼팽이 1832년부터 1837년 사이에 작곡한 12개의 에튀드 중 하나입니다. 주로 오른손을 아주 빠른 속도로 연주해야 합니다. 윌드리지 박사는 메트로놈을 분당 69박자로 맞추는 것 만으로도 뒷걸음질을 치게 한다고 소개합니다.

3.리스트 라 캄파넬라(1851년)
리스트가 파가니니의 바이올린 협주곡 중에서 주제를 따온 연습곡으로 처음 주제를 사용한 때부터 요즘 우리가 듣는 곡이 되기까지 20년이 걸렸습니다. 역시 오른손의 민첩한 움직임을 연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리스트가 1831~1832년 사이에 작곡한 ‘파가니니의 작은 종에 의한 화려한 대환상곡 b단조’는 음악적이지도 않고 연주할 수도 없는 곡이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합니다.

4.알캉(Alkan) 솔로 피아노를 위한 협주곡 Op.39(1856~1857)
알캉은 연주하기 어렵고 난해한 피아노 곡들을 많이 작곡해 불가사의한 인물로 꼽힙니다. 본인은 리스트보다 못하다고 생각해 왔다는데 윌드리지 박사는 ‘리스트 조차 알캉 앞에서 이 곡을 연주할 때는 떨었을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5.밀리 발라키레프(Milij Balakirev) 이슬라메이-오리엔탈 판타지(1869)
정말 어려운 피아노곡이 무엇인지를 알게 해주는 곡이랍니다. 발라키레프는 1800년대 후반 무소르크스키, 림스키코르사코프 등과 함께 유럽 영향에서 벗어난 러시아풍의 음악을 하는데 앞장선 인물이지만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았고, 이슬라메이는 주로 앙콜 곡으로 연주된다고 합니다.

 

6. 베토벤 피아노 소타나 32번 Op.111(1822년)
베토벤이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만들어진 곡으로 연주자나 악기의 한계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상상력으로 극단적인 난해함을 담고 있다고 합니다.

 

7. 리스트 초절기교 연습곡(Transcendental Etudes, 1826~1852년)
리스트가 작곡한 12개의 연습곡으로 제목에서부터 기를 죽게하네요. 초고는 1826년에 마지막 수정은 1852년에 이뤄졌습니다.

8.폴 드 쉴레저(Paul de Schlozer) 에튀드 Op.1,No.2
라흐마니노프가 매일 이 곡으로 손을 풀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가 작곡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역사가들도 많다고 하네요.

9. 라벨 밤의 가스파르(1908년)
라벨의 음악세계를 가장 잘 보여주는 곡으로 극도의 기교와 함께 상상력을 최대한 발휘해야 풀어낼 수 있는 난해한 작품이라고 합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태그

관련기사

“가장 어렵다는 피아노 연주곡 9개” 기사에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