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국립국악원 단원도, 개인레슨 하다가 확진 학생 접촉

국민일보에 따르면 국립국악원 단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고등학생과 접촉해 검사 대상 통보를 받아 개인레슨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27일 국립국악원에 따르면 단원 중 한명이  지난 16일 오후 6시 양재동 개인 연습실에서 국립국악고등학교 학생과 만났고,  같은 날 오후 10시에  학생의 어머니가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알려 오자,  A씨는 연습실에서 현재까지 자가격리 생활 중입니다.

이후 학생은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국립국악원 단원도 이날 검사를 받아 이튿날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국립국악원은 “해당 단원의 자가 격리가 끝나는 대로 대면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관련 규정에 따라 징계 등의 조처를 할 예정”이라며 “엄중한 시기에 단원의 복무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는 데 만전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립국악원 등 국공립 예술단체 단원은 소속 단체 활동 외에 영리 목적의 업무에 종사할 수 없기 때문에  지난 17일에는 서울시립교향악단 단원이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인 서울예고 학생을 개인레슨하다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 개인레슨의 문제로 비화된바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 적용되고 있는 국공립예술단체 단원의 개인레슨 금지는 전세계적으로 유례가 없을것 같은 납득되기 힘든 규정입니다.

예술인들의 지식과 경험을 전달하기 위한 개인레슨을 금지한다는것이 선뜻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기 때문입니다.  다른나라는 자동차도로에 횡단보도가 있는데, 국내의 경우 지하도나 육교도 없이  단지 횡단보도를 없애고 길을 건너지 말라는 말이나 매한가지기 때문입니다.  결국 길을 건너기 위해서는 머나먼 길을 돌아 해외로 가야만 한다는 역차별이 발생합니다.

교사 및 교수의 경우와 같이 원래부터 학생을 가르치는 직업의 경우 공정성과 형평성 등의 문제를 들어 규제하는것은 타당한면이 있지만서도 국공립예술단체 단원이라는 이유만으로 개인레슨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는것은 시대착오적인 규정이 아닐 수 없겠습니다.

코로나시대의 확진자 감염  사태를 계기로 이런 불합리한 개인레슨 금지규정은 시대상황에 맞게 가다듬을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관련기사

2 Comments

  1. 안타깝지만, 우리나라에선 금지규정 풀기 어려울듯 합니다. 금지규정을 풀려면 준공무원 신분을 벗어나야 하는데, 그러려면 신분보장이 안된다 하고, 일반인들 입장에선 예외규정을 두면 안된다고 할 거에요..ㅡㅡ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