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높은 벽 넘어… 해외 오케스트라에 한국인 단원 급증

바렘보임 지휘 獨 슈타츠카펠레 이지윤 만장일치로 종신 악장에 박지윤은 라디오프랑스 악장 올라 관악기도 악장ㆍ수석 등 잇달아 콩쿠르 통해 한국 실력 인정 받은 덕

독일 베를린 슈타츠카펠레는 마에스트로 다니엘 바렌보임(76)이 이끄는 명문 오케스트라다. 이 오케스트라를 대표하는 악장은 26세 한국인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이다.

지난해 9월부터 이 악단 최초 아시아인 악장이자 최연소 악장으로 활동한 그는 최근 단원 투표에서 만장일치로 종신 악장 지위를 수여 받았다. 프랑스 대표 악단인 라디오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악장 3명 중 한 명도 한국인이다. 바이올리니스트 박지윤(33)은 2011년부터 프랑스의 페이 드 라 루아르 국립오케스트라의 첫 동양인 악장으로 활동해오다가 최근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의 첫 한국인 악장이 됐다. 9월부터 단원으로 합류하는 그는 4개월 수습 기간을 거친 뒤 종신 단원 여부가 결정된다.

콧대 높기로 유명한 해외 유명 오케스트라에서 활약하는 한국인 연주자들이 늘고 있다. 정단원이 되기도 어려운데 ‘수석’ 혹은 ‘악장’을 맡고 있다. 한국 연주자들의 빼어난 실력이 인종 차별의 벽까지 무너뜨리고 있다는 평가다.

10년 전만 해도 유럽 오케스트라의 한국인 단원은 거의 없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유수 오케스트라 단원 명단에서 한국인의 이름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독일 베를린 콘체르트 하우스 오케스트라의 경우엔 한국인 정단원만 4명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수연(31)은 지난 1월부터 이 악단 악장을 맡고 있다. 이지혜(32)는 2015년부터 독일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에서, 윤소영(34)은 2012년부터 스위스 바젤 심포니 오케스트라에서 악장으로 활동 중이다.

.

.

.

기사원문보기 클릭!

 

관련기사

One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