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O'story

다빈치가 고안한 악기 다시 살려냈다

폴란드 장인, 건반악기 현악기 합쳐진 작품 최초로 제작

중세시대의 만능인인 레오나르도 다빈치. 그림, 조각은 물론 해부학, 물리학, 기체역학 등 거의 모든 분야의 과학을 가졌으며 암호와 기호 사용으로 신비감까지 더해진 인물입니다. ‘다빈치 코드’라는 책과 영화에서는 주인공인 랭던 박사가 다빈치의 숨겨진 메시지를 하나씩 풀어가며 진실에 접근하고 있죠.

또 하나의 다빈치 코드가 풀렸는데요, 다빈치가 개념도만 남겨놓은 채 실제로는 만들어진 적이 없는 악기가 구현됐습니다.

폴란드의 악기 장인인 슬라포미르 주브르직키(Slawomir Zubrzycki)는 3년 동안 5,000 시간을 들여 다빈치가 남긴 수많은 문서와 메모들을 참고해 이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얼핏 모양은 하프시코드나 오르간과 비슷한데, 소리가 나는 방식은 현악기와 유사하게 말총으로 된 현을 쓸고 가는 것입니다. 하프시코드와 오르간, 비올라 다 감바의 하이브리드 모델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음색도 마찬가지입니다.

주브르직키는 ‘다 빈치가 내가 만든 작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기뻐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600년도 더 전에 고안된 악기, 어떤 모양과 소리를 갖고 있는지 보시죠.

 

(동영상 앞부분은 제작과정에 대한 설명이니 악기를 바로 보려면 3분40초 이후로 가시면 됩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태그

관련기사

“다빈치가 고안한 악기 다시 살려냈다” 기사에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