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모저모

대구오페라축제 개막

 

 

한국 오페라의 대표적 행사 중 하나인 대구오페라축제가 개막됩니다.

 

메인공연장인 대구오페라하우스측은 이달 초 기자회견과 보도자료를 통해 15번째로 열리는 대구오페라축제의 개막소식을 알렸습니다. 오는 10월 12일 개막작 ‘리골레토’로 시작해 11월 12일 ‘능소화, 하늘꽃’까지 5주간의 긴 여정이 펼쳐집니다. 이번 축제의 주제는 ‘오페라와 인간’입니다.

 

개막작인 ‘리골레토’는 독일 연출가 헨드릭 뮐러(Hendrik Müller), 대구시향 상임 줄리안 코바체프(Julian kovatchev)가 각각 연출과 지휘를 맡았습니다. 리골레토 역은 바리톤 한명원과 피에로 테라노바(piero terranova)가, 질다 역은 소프라노 강혜정과 이윤정이 맡습니다.

 

축제 폐막작인 ‘능소화, 하늘꽃’은 한국판 사랑과 영혼으로 불리는 오페라입니다. 이번 축제는 대구오페라하우스, 북구어울아트센터, 롯데백화점 대구점 문화홀 등에서 열립니다.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