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O'story

덥고 습한 여름철 현악기 보관 방법은?

상식대로 하되 이상을 느끼면 재빨리 수리 전문가에게

점차 기온이 오르면서 지역에 따라서는 초여름 날씨를 보이는 곳도 있습니다. 온도와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 바이올린과 첼로와 같은 온도에 예민한 현악기를 잘 보관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정답은 ‘상식대로 해라’이지만 그 상식이 무엇인지 좀 자세하게 알아볼까요.

여름에는 높은 온도와 습도로 인해 악기의 앞판과 뒤판이 어그러질 수 있지만 건조한 겨울철 보다는 그 위험이 덜하다고 합니다.

그러나 밀폐된 자동차 안에 악기를 넣어뒀다면 그 결과는 위험합니다.

미국 보스턴에서 현악기 복원 작업을 하고 있는 크리스티안 샤본(Christian Schabbon)은 습도가 너무 높을 경우 악기의 접합부를 약화시키고 목재부분을 약하게 만들어 변형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변형이 생기더라도 전문가에게 맡겨 수리를 하면 되지만 그 비용보다는 제습기를 사는 것이 싸다고 하네요.

또 소리가 이상하다고 느껴지면 빨리 수리 전문가를 찾아가라고 조언합니다.

요즘은 케이스가 잘 만들어져서 예전보다는 악기를 잘 보호하지만 장기간 이동하는 경우 가습기나 제습기를 악기와 같이 케이스에 넣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악기나 케이스에 직사광선이 닿지 않게 하고, 악기를 자동차에 넣어두지 말고, 특히 악기와의 직접적인 접촉을 하지 말 것을 권합니다. 연주자가 흘리는 땀으로 인해 악기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연주자와 악기 사이에 천을 대라고 합니다. 더운 날씨에 집에서 연습한다고 웃통을 벗고 하지 말고 셔츠를 꼭 입으라고 하네요.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관련기사

2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