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등하굣길 오가며 꿈꾸던 악단, 이젠 제가 이끌어요”

“이렇게 말하면 재수 없을 텐데, 솔직히 자신 있었어요. 경쟁자였던 두 사람은 오케스트라 경험이 전무했지만 저는 무려 7년간 악장을 해봤잖아요.”

바이올리니스트 박지윤(33)은 엷은 웃음을 머금었다. 그의 새로운 직함은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악장. 라디오 프랑스 필은 지휘자 정명훈이 2000년부터 15년간 음악감독을 지낸 프랑스 대표 관현악단으로 지금은 30대 ‘젊은 거장’ 미코 프랑크가 음악감독을 맡고 있다. 프랑스 페이 드 라 루아르 국립 오케스트라에서 악장으로 일해 온 박지윤은 오는 9월 자리를 옮긴다.

보슬비 흩뿌리던 날 서울 광화문에서 만난 박지윤은 “지금도 자다 깨면 ‘이게 꿈이야, 생시야’ 혼잣말한다”며 웃었다. “2000년 프랑스로 처음 유학 갔을 때 살던 동네가 라디오 프랑스 필 상주 공연장이 있는 파리 16구였어요. 등하굣길에 날마다 버스 타고 지나다니며 ‘저기서 연주할 수 있으면 좋겠다’ 갈망했죠. 2005년 롱티보 콩쿠르에서 입상했을 때도 거기서 연주했는데, 악기 둘러메고 들락날락하는 단원들을 보면서 얼마나 부러워했는지 몰라요.”
.

.

.

.

 

 

기사원문 보기 클릭!

태그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