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또 나왔네? 가로 88.9cm, 세로 33.02cm, 두께 22.86cm 여행용 더블베이스

여행중 악기 파손 염려 없어, 크라우드 펀딩 시도

첼로나 더블베이스 같이 덩치가 큰 악기의 연주자들이 공연을 위해 비행기나 기차를 타고 이동을 할 때 수하물 짐꾼들로 인해 악기가 파손되거나, 별도의 좌석을 잡아야 하는 등 불편함이 많지요.

이와 관련된 사건 사고, 항공사와 빚는 갈등은 예사로운 일이라고 할 정도로 심심찮게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고 이탈리아의 한 장인 그룹이 휴대용 더블베이스를 개발했습니다. 이름조차 ‘여행용 더블베이스(Travel Bass)’입니다.

가로 88.9cm, 세로 33.02cm, 두께 22.86cm로 손으로 들고 탈 수 있는 여행용 캐리어 사이즈입니다.

물론 생김새는 기존의 더블베이스와는 많이 다릅니다. 기본적으로는 전자 악기이지만, 이탈리아의 장인들은 최대한 본래의 소리가 날 수 있게끔 삼나무와 단풍나무 등으로 골격을 만들었습니다. 목과 몸체를 분리한 이 더블베이스는 조립과 해체에 걸리는 시간이 단 3분이라고 합니다.

또 크기를 3가지로 조절헐 수 있어 연주자가 원하는 사이즈에 맞출 수 있답니다. 트레블바스 측은 지속 가능한 생산을 위해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했습니다.

많이 팔릴 것이라는 기대감이 묻어나서 만들었을텐데요, 여행 때의 불편함 때문에 손때가 묻은 정든 악기를 버려둘 음악가가 얼마나 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결국은 여행용 더블베이스에 대한 연주자들의 수요측면과 자신이 사용하던  악기에 대한 애정문제 사이에 어떤것이 더 중요한지가 성공여부를 가를것 같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태그

관련기사

17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