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O'story

런던 심포니, 사이먼 래틀과 내년 내한

협연자 야니네 얀센이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연주 예정

【Orchestrastory】

영국의 대표적 오케스트라중 하나로 통하는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LSO)가 영국이 낳은 거장 지휘자 사이먼 래틀 경과 내한합니다.

LSO와 래틀의 공연은 2018년 10월1월 막을 올리는데요. 올해 9월 래틀의 LSO 음악감독 취임 후 정식 내한 공연이라는 점에서 사이먼 래틀을 좋아하는 클래식 애호가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11월 19일과 20일 베를린필과 사이먼 래틀의 공연에 이어 내년에도 사이먼 래틀을 런던 심포니와 볼 수 있게 된 것 때문이죠.

2002년부터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이끌어 온 래틀은 지난 15년간 의욕적으로 베를린 필의 레퍼토리를 확장하고 콘서트홀의 문턱을 크게 낮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영국 지휘자로 오랫동안 독일 명문 악단을 맡았던 그가 자국의 오케스트라 사운드를 어떻게 조련해나갈지 관심이 큰 무대겠죠.

새로운 조합을 시작한 래틀과 LSO는 내년 한국 무대에서 라벨의 ‘어미 거위’를 비롯해 시벨리우스 교향곡 제 5번을 연주합니다. 여성 바이올리니스트로서 손꼽히는 야니네 얀센이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를 연주합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기용 기자
orchestrastory@gmail.com

※ 사이먼 래틀 지휘의 런던심포니 오케스트라 연주 바로보기 클릭!!

※ 세계의 오케스트라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편 바로보기 클릭!!

※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관련기사1 바로보기 클릭!!

※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관련기사2 바로보기 클릭!!

※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관련기사3 바로보기 클릭!!

이미지: 사람 1명, 악기를 연주 중

태그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