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로얄 콘체르트헤바우 오보이스트 함경, 핀란드방송교향악단 수석으로 자리옮겨

음악적 동료 클라리네티스트 김한과 한솥밥 먹게되

“제게는 오케스트라 순위나 명성이 그리 중요하지 않았어요. 제가 가진 소리를 더 자유롭게 펼칠 수 있게 돼 기쁘고 설렙니다.”

“수석 단원 소리에 많이 맞춰야 하는 제2오보에(평단원)보다 제소리를 더 자유롭게 낼 수 있는 제2수석 자리로 옮기게 됐다는 점에서 이번 이직을 기쁘게 생각한다”

 

기사원문보기 클릭!

태그

관련기사

One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