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로얄 콘체르트헤바우(RCO), 성추행 지휘자 다니엘레 가티 해고

워싱턴포스트 보도후, RCO에 제보 쇄도가 결정하게 한듯

베를린 필하모닉, 빈 필하모닉과 함께 세계 ‘3대 오케스트라’로 꼽히는 암스텔담 로열 콘체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RCO)의 수석지휘자 다니엘레 가티가 성추행 사건으로 해고됐습니다.

RCO는 2일 성명을 내고 “수석지휘자 다니엘레 가티와의 협력 관계를 즉각 끝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의 워싱턴포스트에서 지난달 26일 가티 수석지휘자가 지난 1996년과 2000년에 두 여성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주장을 보도했고, 이후 다른 여성들이 유사한 피해사례를 잇달아 폭로했습니다.

RCO는 성명에서 “가티에 대한 비난 기사와 그의 대응으로 음악가들과 스태프 사이에서 많은 동요가 있었다”면서 “보도 이후 많은 여성 단원들이 가티로부터 겪은, 수석지휘자로서 부적절한 경험에 대해 알려왔다”고 전했습니다. 다시말하면 워싱턴포스트 보도 이외에도 RCO측으로도 여러 여성들이 가티에게서 당한 성범죄 사건들을 제보했다는 말입니다. 이에 RCO측으로서도 더 두고볼 수 없었지 않느냐는 관측입니다.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태어난 가티는 올해 57세로 영국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수석지휘자(1996~2009년), 볼로냐 시립극장 수석지휘자(1997~2007년), 프랑스 국립오케스트라 수석지휘자(2008~2016년), 취리히 오페라하우스 수석지휘자(2009~2012년)를 지냈고, 2016년부터 RCO의 수석지휘자를 맡아왔으며, 작년 11월에 RCO와 함께 내한공연을 가진바 있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기용 기자

 

※ 다니엘레 가티, 성추행 혐의로 피소 기사보기!

태그

관련기사

“로얄 콘체르트헤바우(RCO), 성추행 지휘자 다니엘레 가티 해고” 기사에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