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마초 남성, 클래식 음악 관심 적어 연구결과 발표

테스토스테론의 수치가 높을수록 고급 음악에 대한 선호도가 떨어지는 경향

누군가에게 듣기 좋은 음악이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두통을 일으키는 소음이 된다. 왜 이런 차이가 생길까.

성격차가 음악 취향 차이를 불러일으킨다는 선행 연구 결과가 있다. 편견 없이 좀 더 열린 사고를 하는 사람이 클래식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인다는 내용이다.

.

.

.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