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문화체육관광부, 코리안 심포니 새로운 대표에 박선희씨 임명

문화체육관광부는 11일자로 3년 임기의 (재)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의 대표이사에 박선희씨를 임명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임 이원철 대표이사에 이어 앞으로  3년간 코리안심포니를 책임지게된 박선희 신임 대표이사는 현재 국내 최고의 문화예술재단인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에 재직하며 재단의 중점 사업인 국내 음악영재 발굴 및 클래식 음악 국제교류에 앞장서서,  한국 클래식 음악 시장을 발전시키고 관객을 늘리는 데 크게 일조했다는 평을 받으며 현장 전문가로 명성이 높습니다.

특히 국내 클래식팬들을 열광시켰던 ‘베를린 필하모닉’, ‘뉴욕 필하모닉’과 같은 세계 정상급 교향악단과 한국의 젊은 음악가들의 협연 무대를 기획하는 등 국내의 신진 음악가 육성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습니다.

문체부 관계자는 “박선희 신임 대표이사는 탁월한 기획력과 업무 추진 능력을 바탕으로 코리안심포니가 국내 대표 교향악단으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적임자다. 이번 박선희 대표이사 임명을 통해 코리안심포니의 경영 혁신뿐만 아니라 인재 양성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신임 대표는 다음 월요일부터 임기를 시작하게되, 다음주부터 진행되는  코리안 심포니 해외투어 연주의 참가는 불분명 합니다.

코리안심포니 관계자들은 박 신임대표의 취임을 환영하며, 누구보다 현장업무에 밝고 기획능력이 뛰어난 실무형 대표가 임명되서 코리안심포니의 당면한 문제점을 개선하고 오케스트라 수준을 한단계 높일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외부 전문가들도 ‘코리안심포니의 비효율적 문제점들을 얼마나 빨리 해결하느냐가 신임 대표이사의 성공적인 임기를 좌우할 것 ‘이라 말했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태그

관련기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