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바이올리니스트 송윤신, 휴스턴 심포니 악장 임명

미국 최초 아시아 여성 악장 경력. 디트로이트 심포니에서 이적

미국에서 활동 중인 바이올리니스트 송윤신씨가 최근 휴스턴 심포니의 악장으로 영입됐습니다.
송윤신 악장은 지난 2012년 미국 주요 오케스트라에서는 처음으로 아시아 여성 악장으로 임명돼 현재까지 디트로이트 심포니에서 연주활동을 이어왔습니다.

 

휴스턴 심포니는 약 3년간 악장 자리가 비어있었는데요, 그간 39명의 후보자와 17명의 유력 경쟁자가 있었는데 결국 송윤신씨가 낙점됐습니다.

휴스턴 심포니의 음악감독인 앙드레 오로즈코 에스트라다(Andrés Orozco-Estrada)는 ‘어느 오케스트라이건 적임인 악장을 찾는 것은 예술적 발전을 위한 아주 결정적인 요소’라면서 ‘송윤신씨는 특별한 음악적, 예술적, 인간적, 경력적인 면을 갖추고 있으며 우리와 함께 이 도시의 음악적 삶을 풍성하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재정적으로 디트로이트보다 훨씬 여유가 있는 휴스턴이 송 악장에게 거절하지 못할 제안을 했을 것이라고 보기도 하는데요, 사실 그렇다면 더 좋은 일이겠죠.

송윤신 악장의 멋진 활약을 응원합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태그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