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베를린은 이제 페트렌코 시대

 

“베를린필의 카라얀 사운드가 돌아올 듯하다.” 독일의 미디어인 도이치 벨레가 쓴 표현이다. 23일(현지시간) 저녁 베를린 필하모니 홀에서는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47)의 공연이 있었다. 베를린 필하모닉의 12대 상임 지휘자로 임기를 시작하는 첫 무대였다.

기사원문보기 클릭!

태그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