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베를린필·빈필도 멈췄다…유럽 공연장은 ‘빙하기’

한국인 16명이 참여하는 쇼팽 콩쿠르마저 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유럽과 미국을 매섭게 강타하면서 세계 주요 클래식 행사가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베를린필하모닉은 내달 19일(이하 현지시간)까지 자체 공연을 모두 취소키로 했다.

빈필하모닉 오케스트라도 주 정부 요청을 받아들여 3월 공연을 취소했다. 오는 21~23일에는 리카르도 무티가 지휘하고, 피아니스트 마우리치오 폴리니가 협연하는 공연이 예정돼 있었다.

프랑스 교향악단들도 공연을 잠정연기 또는 취소했다. 코로나 확진자 수가 가파르게 치솟자 프랑스 정부가 지난 13일 100명 이상이 모이는 행사를 전면 금지하면서다.

파리 오케스트라는 4월 7일까지 콘서트, 콘퍼런스 등 모든 행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으며 내달 내한 공연이 예정된 스트라스부르 국립오케스트라도 이달 공연을 취소했다.

유럽 내 확진자가 가장 많은 이탈리아에선 라 스칼라 등 유명 극장이 현재 폐쇄 중이다.

미국 오케스트라도 코로나 19 확산에 신음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심포니는 4월 말까지 공연을 모두 취소키로 했다. 지난달 내한 공연을 취소했던 보스턴심포니도 3월 공연을 모두 취소한 상태다.

콩쿠르 등 각종 국제대회도 연기되는 분위기다.

다음 달 17~28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18회 프레데리크 쇼팽 국제 콩쿠르 예선이 코로나 19 탓에 오는 9월로 연기됐다. 쇼팽 콩쿠르는 차이콥스키, 퀸 엘리자베스와 함께 세계 3대 콩쿠르로 손꼽힌다.

올해는 최형록, 신창용, 박진형 등 한국인 연주자 16명이 포함돼 있다.

 

기사원문 바로가기 클릭!

관련기사

One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