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140명’ 서울-강릉 공연 확정

남측 관현악단 공연은 빠져

1월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있었던 남북 실무접촉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측의 삼지연 관현악단 140여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을 파견하고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남북은 이날 열린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남북실무접촉’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5개항이 담긴 공동보도문을 발표했습니다.

남북은 또 “북측 예술단의 공연을 위하여 제기되는 공연 장소, 무대 조건, 필요한 설비, 기재 설치 등 실무적 문제들은 쌍방이 협의하여 원만히 풀어나가도록 한다”며 “관련하여 북측은 조속한 시일 내에 사전 점검단을 파견하기로 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남측은 북측 예술단의 안전과 편의를 최대한 보장하고 기타 실무적으로 제기되는 문제들은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하여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한다”고 합의했습니다.

통일부는 “정부는 앞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북측 예술단 공연이 남북관계 개선 및 문화적 동질성 회복 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로서 애초 예상되었던 남북한 교향악단간의 상호교류는 오늘의 회의 제목인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남북실무접촉’이라는 것에서 보듯이, 남측 교향악단의 북한 공연과 북측 교향악단의 남한 공연이 아닐것으로 보입니다. 회담내용에 대한 추가적인 발표가 없는한 북측의 삼지연 교향악단만 남측공연이 이뤄지게 된 것입니다.

우리 정부의 입장에선 평화적인 올림픽 개최라는 취지를 살려야 하겠지만 남측 오케스트라의 북한 공연 내용이 빠진것은 상호주의에 입각할때 많은 아쉬움을 남기고 있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기용 기자

 

 

 

태그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