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사라 장의 바이올린 활이 끊어진 이유

“서울 오자마자 바이올린 활의 털부터 갈았어요. 연주하려고 보니 털이 하나도 없어서. 리허설하면서 다 뜯겨나간 거죠.”

지난달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만난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은 이렇게 말하며 깔깔 웃었다.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 기념 음악회에 서기 위해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날아온 길. 하지만 마침 일요일이라 활의 털을 갈아줄 가게들이 문을 닫는 바람에 서초동 일대를 헤맸다.

 

.

.

.

 

기사 원문보기 클릭!

관련기사

7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