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서곡(Overture)이란 무엇인가요? 서곡에 대해 알고 싶어요?’

서곡은 오페라나 발레가 시작되기 전 연주되는 곡입니다. 무대의 막이 내려진 채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곡으로, 음악을 통해 극의 시작을 알리며 관객의 이목을 집중시키기 위한 것이죠.

 

초기 오페라 서곡은 이름도 다양하고 여러 가지 음악적 특징이 있습니다. 프랑스 음악가 륄리의 경우 루이 14세를 위해 자신의 작품에 위엄 있고 기풍 있는 서곡을 채워놓았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며 서곡도 조금씩 달라집니다. 19세기 브람스와 차이콥스키 등은 발레나 오페라와 무관한 서곡을 만듭니다. 이를 연주회용 서곡이라 부르죠. 이들은 자신만의 자유로운 감성을 서곡에 담뿍 담아 멋들어진 작품을 만들어냈습니다.

 

서곡은 시간이 지나며 오페라에서 조금씩 사라져갔습니다. 전주곡이 애용됐기 때문이죠. 전주곡, 서곡 모두 오페라 시작 전에 연주된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전주곡의 길이가 서곡보다 더 짧습니다. 또 서곡은 오페라 시작 전 한번 연주되지만, 전주곡은 막과 막 시작 전 등장해 극의 흐름을 짚어줍니다.

 

어떤가요. 질문에 대한 답이 좀 됐는지 모르겠네요.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