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서울시향, 코로나19 확진단원 징계할듯

대표이사 허가 받지 않은 개인레슨으로 밝혀져...

국민일보에 따르면 지난주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인 서울예고 학생의 개인레슨을 했던  서울시립교향악단 단원의 코로나19  확진과 그에 따른 서울시향 공연취소 소식이 전해졌었죠.  서울시향 단원의 확진은 국내 오케스트라 가운데 첫 감염 사례였기에 국내 음악계의 관심도 컷던 사건이었습니다.   해당 단원의 확진이 통보된 직후 서울시향 단원과 직원 75명이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황입니다.

서울시향 단원 확진 여파는 ‘개인레슨’ 문제로 이어졌습니다. 현재 공무원 규정에 준하는 서울시향 규정에 따르면 단원들은 영리 활동이 금지돼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시향의 운영규정 중 겸직금지 조항인 제8조 제1항에 따르면 직원 및 단원(예술감독, 부지휘자, 악장, 비상근 단원 포함)과 전문위원(공연기획자문, 상임작곡가 포함)은 직무 외 영리 목적 업무에 종사해서는 안됩니다. 대표이사 허가를 받는다면 비영리 목적의 타 직무를 겸할 수 있고, 국외 겸직이나 이사회 승인을 거친 겸직은 예외를 두고 있으나, 재단 공연과 연습일정에 지장을 주어서는 안 된다는 단서를 달고 있습니다. 이러한 규정은 대부분의 국공립 오케스트라가 비슷한 상황 입니다.

이번 경우는 대표이사의 허가를 받지 않은 개인레슨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에 해당 단원의 치료가 끝나면 조사예정 이라고 합니다.

서울시는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고 합니다.  다만 현재 자가격리와 재택근무로 진행이 더딜 수 있다고 보고,  서울시향 징계양정 기준에 따르면 ‘영리업무 및 겸직금지 의무 위반’은 해고·강등·정직·감봉·견책 가운데 최소 감봉 이상의 처벌을 받게 된다고 합니다.

서울시향 뿐만 아니라 국공립 오케스트라는 정관이나 운영규정에 영리 목적의 겸직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최저생계비에도 못미치는 급여 현실때문에 불가피하게  음성적으로 개인레슨이 이뤄져 왔었고, 급여인상을 통한 근본적 치유를 바탕으로 개선되어야 할 음악계의 오랜 숙원으로 사실상 용인되어 왔었습니다.

해외는 국공립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개인레슨이 허가되어 있습니다. 금지할 명분이 없는것이지만 유독 국내 국공립오케스트라의 경우만 금지되어 있는 것입니다.

음악계에서는 속칭 ‘깜깜이’로 이뤄지던 개인레슨 등 영리목적의 활동이 시향 단원 확진으로 수면 위로 드러났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고, 이번 기회에 국공립오케스트라의 급여수준을 대폭 현실화 하던지 개인레슨을 제한된 범위내에서 허용해야 하는거 아니냐는 목소리들도 나오고 있습니다. 음대교수님들처럼 높은수준의 급여는 바라지도 않지만  공무원에 준하는 급여를 주지는 않으면서  공무원에 준하는 징계를 하는것은 아니지 않냐는 의견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는거죠.

나아가 국민들의 문화향유에 기여하고 있는 국공립 오케스트라 뿐만 아니라 민간 오케스트라의 열악한 재정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문체부의 통큰 예산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입니다.  음악계에서는 이번 서울시향 단원의 코로나19 확진은 국내 최고 오케스트라중 하나인 서울시향의 단원마저 연주만 전념 해서는 생계를 꾸리지  못하는게 현실의 민낮이 드러나 버린것 아니냐는 쓸쓸한 자조가 들리고 있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관련기사

One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