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선진국 일본의 ‘온라인 개학’

학생들은 교실에, 교사는 모니터로

일본에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부 지역에서 ‘온라인 개학’을 시행했지만, 실상을 들여다 보면 고개를 갸우뚱하게 된다.

우리나라에서 단계적으로 시행 중인 온라인 개학을 살펴보면 교사가 학교에서 카메라 앞에서 수업을 진행하고, 학생들은 각자 집에서 수업을 듣는다.

이 과정에서 원격수업을 할 수 있는 장비가 학생 개개인에 모두 구비되지 못하거나 한꺼번에 접속이 몰리면서 접속이 불안정하는 등의 문제점이 노출되기도 했다.

그러나 일본에서 시행 중인 일부 학교의 ‘온라인 개학’에선 적어도 이러한 문제점이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반대로 교사가 교실 밖에서 원격으로 모니터를 통해 이야기하고, 정작 학생들은 교실에 모여 교사의 이야기를 듣는 식으로 ‘온라인 개학’을 진행했기 때문이다.

 

기사원문보기 클릭!

관련기사

One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