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소식타사 news

세계적 목관 앙상블의 악기 수명은?

17일 밤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 ‘레 벙 프랑세(Les Vents Français·프랑스 바람)’가 날아든다. 베를린 필의 플루트 수석 엠마누엘 파후드와 파리국립오페라 오보에 수석인 프랑수아 를뢰, 서울시향 부지휘자로 활동했던 클라리넷 연주자 폴 메이어, 파리국립오페라 바순 수석인 질베르 오댕, ARD 콩쿠르에서 우승한 호른 연주자 라도반 블라트코비치 등이 모인 관악 연주 단체다.

레 벙 프랑세의 연주를 들은 이들은 말한다. “천하무적!”(인터내셔널 레코드) 그런데 최고의 관악주자들은 어떤 악기를 사용할까. 수십억원을 호가하는 바이올린 명기 스트라디바리우스는 제작된 지 300년 지나야 최고로 꼽히는데 관악기는 어떨까. 유명 연주자의 악기는 ‘전설’이 되어 후세에 전해질까.

 

.

.

.

.

기사 원문보기 클릭!

관련기사

7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