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모저모

스크로바체프스키, 니콜라이 게다 별세

 

세계적 지휘자 스타니슬라브 스크로바체프스키(Stanislaw, Skrowaczewski)가 별세했습니다. 스웨덴의 테너 니콜라이 게다(Nicolai Gedda)도 하늘로 떠났습니다.

 

스크로바체프스키가 한국시간으로 지난 2월 22일 93세의 나이로 별세했습니다. 그는 죽기 전 두 차례 뇌졸중 증세를 보였고 결국 죽음으로 이어졌습니다.

 

스크로바체프스키는 20세기 최고의 지휘자 중 한명입니다. 자르뷔르겐 방송 교향악단과 녹음악 브루크너 교향곡 전곡 앨범은 ‘음반 사상 가장 훌륭한 브루크너 교향곡 해석’이란 평가를 받았습니다.

세계적 테너 니콜라이 게다도 91세의 나이로 별세했습니다.

 

게다는 60년 넘게 테너로 활동하며 명성을 떨쳤습니다. 오페라 ‘파우스트’로 관객들의 마음을 흔들었고 다양한 언어로 노래하던 뛰어난 테너였습니다.

태그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