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O'story

악기가 X-레이에 노출되면

바이올린이나 비올라를 비롯한 악기가 X-레이나 CT 스캔 등 일종의 방사능에 노출되면 어떻게 될까요?

최근 한 미국 여성 비올리스트가 영국 런던 인근의 게트윅 공항에서 겪은 일을 하소연했습니다. 악기와 악보 등등이 담긴 비올라 케이스가 폭발물 감지 시스템에 걸린 것이죠. 그녀의 비올라는 케이스에서 꺼내져서, 우리 공항에서도 볼 수 있는 것과 같은 플라스틱 바구니에 담겨 X-레이 검사를 받았습니다.

그녀는 “매우 위험한 일”이라며 펄쩍 뛰면서 다른 공항에서는 이런 일이 없었다며,  게트윅 공항은 되도록 이용하지 말라고 합니다.

그녀가 위험하다고 한 것은 케이스 없이 악기를 다루는 것에 대한 얘기지만 악기가 X-레이를 비롯한 방사능에 노출되면 어떻게 될까 궁금합니다. 목재로 만들어진 악기가 강한 햇빛에 노출되면 당연히 좋지 않겠지요.

지난 2011년에는 X-레이 기술을 통해 희귀한 스트라디바리우스 바이올린을 복제한 일도 있습니다. 여러 스트라디바리우스를 CT(컴퓨터 단층촬영)로 스캔해 두께와 형태, 장식 등의 데이터를 확보하고 3D 프린팅을 통해 재현한 것이죠. 아마도 이 작업에 활용된 악기들은 수없이 방사능을 쬐었어야 할 겁니다.

이 외에도 X-레이를 통해 바이올린 음색을 결정하는 요소가 겉에 바르는 ‘니스’라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공항 검색대를 통과하는 정도, 연구용으로 쓰이는 정도, 이런 경우는 문제가 없을까요? 오케스트라 스토리 독자분들 중에 이 분야를 잘 알고 계시는 분은 댓글을 달아 주시면 소정의 상품을 보내 드리겠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관련기사

2 Comments

  1. 일상생활에서도 방사능이 자연적으로 나오는데
    사람에게는 문제가 없고 악기에는 문제가 있다는것도 말이 안되고
    병원에서 방사선치료를 하고 있고 부작용이 따르지만
    악기에 그정도의 방사능이 쪼여진들 얼마나 영향이 가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