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악기를 학대하는 잔혹 퍼포먼스 영상

바이올린 발로 차고 결국에는 톱질로 두 동강

예전에 방송국이라고는 달랑 3개(KBS, MBC, TBS/SBS) 밖에 없던 시절에는 한 여름 더위가 시작되면 ‘납량 특집’이라고 해서 대개 ‘구미호’와 같은 공포물을 편성해 보여줬습니다.

‘납량’은 더위를 피해 서늘함을 맛본다는 뜻인데요, 공포물의 수위가 높지는 않았지만 제법 인기가 있었습니다.

한 뮤직 페스티벌에서 악기를 잔혹하게 다루다가 결국 처참하게 살해(?)하는 퍼포먼스가 있었습니다. 예술 표현의 한 방식이라고 아주 너그럽게 봐 줄 수도 있겠고, 반대의 의견을 가질 수도 있겠죠.

게시: Crested Butte Music Festival 2018년 7월 12일 목요일

 

 

사실 악기를 파괴하는 퍼포먼스는 꽤 있어왔습니다. 전설적인 기타리스트 지미 헨드릭스의 퍼포먼스가 대표적이죠.

음악이나 퍼포먼스를 비롯한 예술에 대해 높은 포용력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모르겠지만 악기를 잔인하게 다루다고 결국 죽이는(?) 영상이 편하지 만은 않습니다. 심성이 약하신 분은 시청을 삼가는 게 좋을 듯합니다.

7월 5일부터 8월 11일까지 미국 콜로라도에서 열리는 크레스티드 부테 뮤직 페스티벌(Crested Butte Music Festival)에서 여러 프로그램 중 하나로 열린 퍼포먼스입니다. 이 페스트벌은 음악에 대한 교육과 예술적 다양성을 추구하며 매년 100명 이상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해 공연과 강연을 함께 합니다.

이 외에도 악기를 파괴하는 다른 동영상들을 한 네티즌이 찾아 올렸네요. 망치, 톱, 도끼 등 동원된 도구들이 살벌한데요,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오케스트라스토리 김기용 기자

 

 

 

관련기사

2 Comments

  1. 파가니니 횽아도 스트라디바리우스 공연이라며 거짓말하고 연주하다가
    스트라디 아닌데도 열광하는 관객들 보고 짜증나서 공연하다 급짝퉁바이올림을 부셔버렸었죠.
    짜증내는 클라스도 비르투오소 ㅋㅋ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