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암 투병하는 보육원 출신 서울대 음대생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데…이겨야죠”

보육원 출신 서울대 음대생 졸업 직후 암 발병 고된 투병생활에도 “다시 꼭 트롬본 불거예요”

 

그의 이름은 최슬기(25·여). 서울대 기악과에서 트롬본을 전공했고 올해 2월 졸업했다. 암 진단을 받은 건 졸업 후 한 달 만이다. 오케스트라 취직을 준비하던 중이었다.

최 씨는 아동양육시설인 구세군 서울후생원 출신 첫 서울대생이다. 2014년 입학 당시 화제가 됐다. 그해 여성가족부는 ‘청소년의 달’을 맞아 어려운 환경을 극복한 최 씨에게 장관 표창을 했다.

최 씨는 8세 때 두 동생과 함께 후생원에 맡겨졌다. 부모를 대신해 두 동생을 돌봐야 한다는 책임감을 어려서부터 느꼈다. 최 씨를 오랜 시간 지켜봐온 김지현 후생원 부장은 “슬기는 큰 언니 같은 아이였다. 자신의 동생뿐만 아니라 이곳 아이들까지 잘 다독였다”라고 말했다.

 

기사원문보기 클릭! 

태그

관련기사

7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