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앙드레 프레빈 타계

세계적 작곡가이자 지휘자. 향년 89세 맨하탄 자택서 별세

세계적인 지휘자 겸 작곡가 앙드레 프레빈이 28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자택에서 89세를 일기로 타계했습니다.

프레빈은 피아니스트이면서 작곡가로 클래식과 재즈, 할리우드 영화음악 등 장르를 넘나들며 명곡을 남겼고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 겸 지휘자를 지내며 클래식 음악계에서도 이름을 떨쳤습니다.

1929년 독일의 유대계 집안에서 태어난 프레빈은 유명한 변호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유복한 어린 시절을 보내면서 일찍부터 클래식 음악 교육을 받던 프레빈은 유대인에 대한 나치 정권의 탄압이 심해지면서 그의 가족이 1938년 파리로 이주해 1년가량 거주하다 다시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이주했습니다.

LA에 정착한 프레빈의 아버지는 피아노 레슨밖에는 할 일을 찾지 못했고, LA 일대의 영화 스튜디오에서 일하던 당시 17세의 프레빈이 사실상 네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야 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음악에 천부적인 재능을 보였던 프레빈은 이 시기부터 유니버설 스튜디오, MGM 등 당시 할리우드 유명 제작사들의 영화음악 작곡·편곡을 맡아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아카데미 음악상 후보에 13차례 올랐고 영화 ‘지지'(1958년), ‘포기와 베스'(1959년), ‘당신에게 오늘 밤을'(1963년)과 오드리 헵번이 주연한 뮤지컬 영화 ‘마이 페어 레이디'(1964년) 등으로 4차례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후,  클래식 음악계로 활동 영역을 넓히고자 할리우드를 떠난 그는 1967년 휴스턴 심포니의 음악 감독. 이후 런던심포니 오케스트라(LSO), 휴스턴 심포니, LA필하모닉, 런던 로열 필하모닉 등 세계적인 악단의 지휘자로 활동했습니다.

프레빈은 한 인터뷰에서 “나는 철저하게 클래식 음악 교육을 받았었다”며 “그러다 어린 시절 LA에서 누군가 (재즈 피아니스트) 아트 테이텀이 연주한 ‘스위트 로레인’ 음반을 줬다. 그 음반에 나는 놀랐고 매혹됐다”고 회고하기도 했습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다양한 장르의 음악 작업에 관대하지 않았던 당시 클래식 음악계에서 인정받기 위해 영화음악과 재즈 음악을 의도적으로 멀리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그러나 유럽 주요 오케스트라의 지휘자를 두루 거친 이후인 1995년부터는 다시 팝 음악계로 돌아와 소프라노 실비아 맥네어와 함께 뮤지컬 ‘쇼 보트’의 음악과 뮤지컬 작곡가 제롬 컨의 곡들을 재즈로 재해석한 음반들을 냈습니다.

프레빈은 비범한 음악 인생 못지않게 평범하지 않은 사생활로도 대중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평생 5번 결혼했던 그는 세 번째 아내였던 미국 모델 겸 여배우 미아 패로나 다섯째 부인이었던 독일의 유명 바이올리니스트 안네 소피 무터 등 자신 못지않게 유명한 아내들과의 결혼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프레빈은 73세였던 2002년에는 34세 연하였던 무터와 결혼했고, 아내에게 헌정한 바이올린 협주곡 ‘안네소피'(Anne-Sophie) 음반으로 2005년 그래미상을 받기도 했으나 둘은 4년 만인 2006년 이혼했습니다.

세 번째 전 부인 패로는 프레빈의 별세 소식이 알려진 직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아침에 다시 만나요, 사랑하는 친구. 장엄한 교향곡들 가운데 잠들기를”이라고 추모 글을 올렸습니다.

 

한시대를 풍미하며 클래식, 팝, 재즈, 영화음악 분야에서 업적을 남긴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기용 기자

 

 

태그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