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엘 시스테마에 관한 두 가지 슬픈 이야기

창립자와 시스템이 배출한 스타 둘다 잃어

 

베네수엘라에서 시작된, 가난한 아이들에게 클래식을 알려주려고 시도된 ‘엘 시스테마’. 두 가지 안타까운 이야기가 잇달아 벌어졌습니다.

첫째는 엘 시스테마의 창설자인 호세 안토니오 아브레우(79세)가 지난 25일(현지시간) 별세했다는 소식입니다. 할아버지,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모두 음악에 관심이 많고 악기를 다룰 줄 알았던 집안에서 자란 그는 베네수엘라의 수도 카라카스에서 경제학을 공부합니다. 졸업을 한 뒤 정부에서 일하거나 국회의원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1975년 카라카스의 한 빈민가 주차장에서 10여명의 아이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를 만들었습니다. ‘가난한 지역 아이들이 클래식을 통해 가난과 맞설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추구하며 클래식이 아니면 마약을 하고 있을지도 모르는 아이들을 구하려고 한 것이죠.

이후 엘 시스테마는 전 세계 60개국 이상으로 퍼져나가며 그 상징적인 악단인 ‘시몬 볼리바르 유스 오케스트라’는 뉴욕과 런던 등에서 정기 공연을 펼치고 있습니다.

둘째는 엘 시스테마가 배출한 세계적인 스타 지휘자 구스타프 두다멜이 베네수엘라를 영원히 떠날지도 모른다는 것입니다. 엘 시스테마의 강력한 후견인이었던 우고 차베즈 전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달리 정권 유지에 골몰하고 있는 니콜라스 마두로 현 대통령은 두다멜이 반정부 입장에 서 있다는 이유로 베네수엘라 내에서 그의 모든 직위를 박탈하고, 예정된 연주조차 하지 못하게 했습니다. 이러한 두다멜에 대해 스페인 정부가 시민권을 부여한다고 공교롭게도 아브레우가 사망한 같은 날 밝혔습니다. 두다멜은 스페인의 배우인 마리아 발베르디와 결혼했죠. 스페인 정부가 시민권을 부여하며 밝힌 이유는 ‘가족과 문화를 위해’입니다. 마두로 치하에서는 두다멜이 베네수엘라로 복귀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네요.

 

세계적으로도 걸출한 음악교육 시스템으로 인정받는 ‘엘 시스테마’가 창립자와 걸출한 지휘자를 동시에 잃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오케스트라를 통해 클래식에 대한 사랑을 쌓은 일은 계속돼야 합니다. 정치적인 면과 상관없이 말이죠. 우리도 윤이상이라는 걸출한 작곡가를 정치적인 이유로 잃어버린 기억이 있어, 두다멜의 경우가 남의일 같지가 않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관련기사

3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