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O'story

연말연시엔 베토벤 9번 교향곡. 그리고 영화 ‘Dancing Beethoven’

클래식 베토벤 '합창' 교향곡과 영화의 만남

매년 연말에는 베토벤 9번 ‘합창’ 교향곡이 크리스마스 캐럴 만큼이나 자주 공연됩니다.

올 연말에도 역시나 변함없는데요.

한가지 더 특별한 볼거리가 생겼습니다. 바로 영화’Dancing Beethoven’입니다.

선남선녀 발레리노와 발레리나들의 향연을 베토벤의 ‘합창’과 함께 보실 수 있죠.

베토벤이 마지막으로 작곡한 교향곡 9번 ‘합창’ 은 베토벤의 역작이자, 인류의 화합을 전하는 곡으로 5번 교향곡 ‘운명’과 더불어 전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알려진 음악중 하나로 손꼽힙니다. 특히 연말이면 합창 교향곡이 연주되는 횟수는 급속도로 증가 하는데요. 국내에서도 연말을 대표하는 클래식 프로그램으로 코리안심포니, 서울시향 등 매년 꾸준히 공연해오고 있고,  해외 교향악단들도 송년이면 어김없이 교향곡 9번을 무대에 올리고 있습니다.

베토벤 교향곡 9번은 1824년 베토벤이 청력을 완전히 상실하고 절망에 빠져 있을 때 긍정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 작곡되었습니다. 성악이 들어간 최초의 교향곡이자 남녀 독창자 4명과 웅장하게 울려 퍼지는 혼성합창으로 ‘합창’ 교향곡이라는 부제로 불리기도 합니다. 베토벤의 마지막 역작으로  4악장에서 독일의 대문호 프리드리히 실러의 시 ‘환희의 송가’를 가사로 활용하였습니다. 1785년에 실러가 지은 ‘환희의 송가’는 모든 인류애와 세계평화, 환희, 희망을 뜻을 담고 있다.

클라이막스인 4악장 ‘환희의 송가’는 클래식 음악과 친숙하지 않은 사람들도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익숙한 멜로디로 집중해서 들을 수록 온몸으로 경외감마저 느끼게 합니다. 기쁨과 환희로 희망찬 새해를 노래하기 위해 연말 공연장마다 교향곡 9번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더욱 감명깊은 영화 <댄싱 베토벤>을 통해 교향곡 9번이 전설적인 발레공연으로 재현되는 모습을 만날 수 있게 됐습니다.

영화 <댄싱 베토벤>은 베자르 발레 로잔, 도쿄 발레단, 이스라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전세계 350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한 유례없는 대규모 합동 공연을 담고 있습니다. 해외 언론에서는 ‘베토벤’, 세계적 지휘자 ‘주빈메타’, 현대무용가 ‘모리스 베자르’가 만나는 21세기 가장 흥미로운 예술적 사건이란 찬사를 받고 있습니다.

베토벤 ‘합창’ 교향곡을 전설의 발레 무대로 재현해 감동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베토벤과 모리스 베자르, 주빈 메타까지 역사에 이름을 남긴 거장들이 시간을 초월한 만남을 가지면서 기대감을 고조시키는 영화 <댄싱 베토벤>은 오는 2월 극장에서도  만날 수 있다고 하네요.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 시카고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베토벤 교향곡 9번 바로보기 클릭!!

※ 이지수의 원포인트엑섭 베토벤 교향곡 9번 바로보기 클릭!!

태그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