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예술의 전당,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서울 예술의전당 소속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서울시립교향악단(서울시향) 단원 1명이 올해 8월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인 서울예고 학생을 개인 레슨하는 과정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는 있었지만 공연장 상주인원이 감염된 경우는 처음인데요.

예술의전당 직원 A씨가 전날 오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당일 저녁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합니다.

현재 예술의 전당에는 국립오페라단, 국립발레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상주단체로, 서울예술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예술기록원,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등도 입주해있습니다.

예술의전당 측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로 후속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이날 예정된 공연 일부도 취소 됐습니다. 국립합창단은 이날 오후 7시30분 콘서트홀에서 공연할 예정이었던 제182회 정기연주회 ‘헨델의 메시아’를 취소했고, 다만 피아니스트 노예진 리사이틀은 1인 연주이고 두 자리씩 띄어 앉기를 한다는 점에서 정상 진행합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관련기사

47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