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울산시향 새 지휘자 선정

러시아출신 니콜라이 알렉세예프, 향후 2년간 울산시향 이끌어

울산시립교향악단의 새로운 지휘자가 결정됐습니다.

울산시는 시립교향악단의 신임 예술감독 겸 지휘자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지휘자인 니콜라이 알렉세예프(Nikolay-Alexeev)를 22일 선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니콜라이 알렉세예프는 2년간 울산시향을 이끌게 됩니다.

알렉세예프는 러시아 출생(1956년생)으로 레닌그라드 합창대학을 졸업한 뒤 음악적 능력을 발휘하며 러시아를 대표하는 국민예술가로 칭송받고 있습니다.

미하일로(A.Mikhailo)에게서 합창지휘를, 마리스 얀손스(M.Jansons)에게서 오페라와 교향곡 작곡을 공부한 후 카라얀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하고 도쿄 국제콩쿠르와 프라하 바츨라프 탈리히(Vaclav Talich) 콩쿠르에서 입상했습니다.
이후 러시아국립오케스트라, 모스크바필하모닉, 리버풀로얄심포니, 베를린심포니 등 세계 유명 오케스트라를 지휘한 경험이 있습니다.

2001년부터 2010년까지는 에스토니아 국립교향악단을 이끌며 에스토니아 문화상을 받았고, 울산시향에 오기 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니 예술조감독과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의 지휘자로 활동했습니다.

울산시향은 전임 김홍재 지휘자의 후임으로 새로운 지휘자를 선임하기위해 6명의 국내외 유명지휘자들을 초청 ‘마에스트로 시리즈’를 통해 시와 시민들의 반응을 종합해서 이번 결정을 하기로 보도된 바 있습니다. 니콜라이 알렉세예프는 마에스트로 시리즈의 첫번째 초대손님으로 울산시향과 함께 지휘했었습니다.

이로써 울산시향은 1990년 초대 지휘자 한병함을 시작으로 신현석, 강수일, 박성완, 유종, 장윤성, 이대욱, 김홍재에 이어 창단 이래 9대째인 올해 첫 외국인 지휘자인 니콜라이 알렉세예프가 맡게 됐습니다.

새로운 지휘자를 맞이한 울산시향의 발전을 기대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태그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