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유스오케스트라, 클래식의 미래다

사회에 왜 오케스트라가 필요한가. 정명훈은 “클래식은 인류가 남긴 가장 훌륭한 유산인데 이걸 안 살리면 무엇을 살리나”고 반문한다. 한국 사회에 왜 오케스트라가 긴요하냐는 질문에는 “같이 모여서 싸우지만 말고 서로 듣는 훈련을 해야 한다. 그래서 오케스트라가 필요하다”고 답한다. 사회와 클래식이 건강하게 연관되기 위해 정책 입안자와 지휘자들이 일제히 주목하는 조직은 청소년 악단, 유스오케스트라(Youth Orchstra)다. 구성원은 주로 10대 후반부터 20대 중반까지 기악 전공생을 대상으로 한다.

 

 

기사원문보기 클릭!

태그

관련기사

5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