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음악에서 감정을 느끼는 사람의 뇌는 특별하다

음악에서 전율 느끼는 뇌는 따로 있어

어려서 클래식 음악을 배우면 두뇌 발달, 특히 언어 영역 분야의 발달에 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는 여러번 소개됐습니다.

그런데 한 연구자에 따르면 음악에 대한 반응은 두뇌 구조에 따라 차이가 있다고 합니다.

서던 캘리포니아 대학(University of Southern Califonia) 박사과정에 있는 매튜 삭스(Mattew Sachs)가 실험을 통해 그 차이를 확인해 봤습니다.

매튜는 20명의 피실험자를 대상으로 3~5곡의 음악을 듣도록 했습니다. 그 뒤, 소름이 돋거나, 목이 메거나, 전율을 느끼는 지를 물어봤습니다. 딱 절반인 10명은 그렇다고 답했고 나머지 10명은 별다른 느낌이 없다고 했습니다.

매튜는 실험 참가자 모두의 두뇌를 스캔했습니다. 그 결과 전율감을 느낀 10명은 두뇌의 청각피질과 정서영역을 연결하는 신경섬유의 양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들은 또 음악의 의미를 해석하는 것과 같은 인지영역에 관련된 전두엽 피질이 더 발달해 있다고 합니다.

매튜는 “전율을 느끼는 사람들은 강렬한 정서적 경험을 할 수 있는 능력이 더 발달해 있다”면서 “이번 연구는 청각피질에 초점을 맞춰 음악에 국한돼 있지만 더 다양한 방식으로 연구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시 말하면 음악적인 감수성이 남다르다는 얘기인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여러가지 부러운 능력들 중 하나인 것 같습니다.

기술과 의학이 더 발달되어 부모들은 자신의 아이에게 음악적 재능과 감수성이 얼마나 있는지 사전에 알아내기 위한 방법으로 아이들의 두뇌를 스캔해 보지 않을까 싶네요.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태그

관련기사

“음악에서 감정을 느끼는 사람의 뇌는 특별하다” 기사에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