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이화여대, 음대 관현악과 ‘교수 성폭력 의혹’ 폭로

성폭력사건비대위 "S교수, 수십년간 성희롱과 성추행 일삼아" S교수 "전혀 사실 무근"..학교 측 "사실 확인 중"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음악대학에서도 모 교수의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22일 오전 ‘이화여대 음악대학 관현악과 S교수 성폭력 사건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학교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 따르면 현재 관현악과 전공 지도교수인 S교수는 부임 이래 수십년 간 개인 레슨을 비롯해 전공 수업 시간 등에서 학생에게 성희롱과 성추행을 일삼았다고 합니다.

비대위는 “S교수는 외모 평가와 성희롱적인 발언은 물론 건강상의 이유나 자세교정, 악기 지도 등의 이유를 들어 가슴 언저리와 골반 부근을 만지는 등의 성추행을 일삼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S교수는 본인이 한의학 공부를 했다며 가슴 부근과 허벅지 등을 만지며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일삼았다”며 “‘모두 너희를 위한 것’이라고 자신의 행위를 정당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비대위는 또 “S교수는 이마저도 ‘우리 사이에 수치스러울 것이 무엇이 있느냐’라며 피해자를 필요 이상으로 예민한 사람으로 만들었다”며 “속옷을 이런 식으로 입으면 몸의 균형이 틀어져 좋지 않다고 얘기하며 상의에 손을 넣어 속옷 끈을 조절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비대위는 “학생 참여 하에 S교수에게 합당한 처벌을 촉구한다”며 “학교 본부는 피해 호소 학생의 2차 피해 방지를 보장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해당 교수는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습니다.  S교수는 “자세교정 이야기는 학생들에게 늘상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때는 항상 잔소리를 한다”며 “학생들이 ‘추행’이라고 주장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교육상 악기를 다루는 과정에서 접촉을 안 할 수가 없다. 허리나 골반이 뒤틀어진 학생들에게 교육의 일환으로 똑바로 서는 자세를 가르친 것일뿐 성적인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화여대 측은 “글 내용을 토대로 사실 확인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기용 기자

태그

관련기사

124 Comments

곽유진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