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인천시향, 새로운 음악감독에 이병욱 인제대 음악과 교수 선임

오스트리아 국가장학금까지 받은 인재로 차세대 '한국의 마에스트로'로 주목 받아

 

인천시립교향악단 제8대 상임지휘자 겸 예술감독에 이병욱(Christopher Lee, 43) 인제대 음악학과 교수가 선임됐습니다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은 “300만 도시 인천의 문화적 발전과 인천시향의 국제적인 활약을 위해 높은 음악성과 실력을 갖춘 뛰어난 지휘자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새로 선임된 이병욱 예술감독이 인천 문화 성장에 기여하는 견인차 역할을 잘 해주실 것이라 기대한다”는 선임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병욱 지휘자는 차세대 한국을 대표하는 40대 지휘자로 주목 받고 있는 젊은 마에스트로입니다.

어려서 피아노를 시작해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 지휘과 석사과정(데니스 러셀 데이비드 Dennis Russell Davies, 월터 하겐 그롤 Walter Hagen-Groll 사사)을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하고, 오스트리아 국가 장학금을 받으며 전문연주자과정과 박사과정을 수료했습니다.

이 후 독일 뉘른베르그 심포니, 체코 괴팅엔 심포니, 보흐슬라브 마르티누(Bohuslav Martinu) 필하모니 등을 객원 지휘하고 다츠부르크 모차르트 페스티벌 부지휘자, OENM(오스트리아현대음악앙상블)의 수석 객원 지휘자를 역임했습니다.

귀국 후 KBS교향악단, 코리안심포니, 부천필하모닉, 원주시향, 충남교향악단 등을 지휘했고 통영국제음악제, 베니스 비엔날레, 벨기에 클라라 페스티벌, 홍콩 무지카마라와 같은 권위 있는 국내·외 음악 페스티벌에서 공연했으며, 현재 인제대학교 음악학과 학과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지휘자 이병욱은 현대음악은 물론, 발레, 오페라 부분에서도 전문지휘자로 인정받고 있다는 평입니다.

인천시향과는 지난 4월 독일 낭만주의 대가인 로베트르 슈만(1810~1856)의 작품으로만 꾸며진 제372회 정기연주회에서 탁월한 곡 해석과 리더쉽으로 단원들 및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그는 올해 말 인천시향 정기연주회를 통해 상임지휘자로 인천 관객과 정식으로 만나게 됩니다.

지휘자 이병욱은 “어머니의 고향인 인천에서 저의 첫 상임지휘자 자리가 시작되어 무한한 영광입니다. 앞으로 300만 인천시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는 교향악단, 그리고 시민들을 문화적으로 충만히 해주는 교향악단으로 발전하는 데 이바지 하고 싶다”는 소감을 나타냈습니다.

이로서 전임 예술감독이던 정치용 지휘자의 코리안심포니 예술감독 취임에 따른 인천시향 예술감독의 7개월간의 공백이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안종 기자

 

 

태그

관련기사

“인천시향, 새로운 음악감독에 이병욱 인제대 음악과 교수 선임” 기사에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