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자녀 비행기 태워 서울로 레슨..스카이캐슬이 하루아침에 생겼을까

지휘자 정명훈은 그의 세계적인 지휘 실력 외에 어머니의 교육열로도 유명합니다. 그의 어머니 이원숙 여사는 일곱 남매 중 세 사람을 훌륭한 음악가로 키웠습니다. 명화(첼로), 경화(바이올린), 명훈(피아노 및 지휘) 남매는 ‘정트리오’라고도 불리죠. 음악을 하지 않은 나머지 자녀들도 교수나 의사 등으로 자랐습니다.

2011년 세상을 떠난 이원숙 여사는 한국 ‘자식 교육의 신화’로 불렸는데요. 이처럼 열성적인 자식 교육이 ‘치맛바람’이라는 차별적인 용어로 불리던 시절도 있었지요. 40년 전 오늘 경향신문에는 이른바 ‘음악계 치맛바람’이 소개됐습니다.

기사는 이원숙 여사의 교육열 사례로 시작됩니다.

 

기사원문보기 클릭!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