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정명훈 지휘자와의 도쿄 만남은 운명 같았죠”

정명훈 서울시향 감독 시절 오디션에서 단원으로 뽑혀 도쿄필 수석단원으로 재회 비엔나콩쿠르 2위로 주목 브람스 소나타 전곡 선사 "목관5중주팀 기대해주세요"

3년 전 겨울, 한국이 낳은 세계적 지휘자 정명훈이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에서 물러나는 모습을 조용히 지켜봐야 했던 한 서울시향 수석연주자가 있었다. 그가 3년 만에 일본 도쿄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종신 수석단원이 돼 고국 무대에 선다. 클라리넷 연주자 조성호(33) 이야기다.

조성호는 오는 22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IBK체임버홀에서 독주회를 연다. 곡은 브람스 클라리넷 소나타 1·2번 전곡이다. 브람스는 무겁고 중후한 느낌의 곡을 많이 지은 작곡가다. 그의 클라리넷 소나타 역시 기교나 음악적 표현이 어려워 연주자들에겐 꼭 넘어야 할 높은 산 같은 곡이다.

3년 만의 국내 리사이틀에서 브람스 곡을 선택한 것에 대해 조성호는 “노년의 브람스가 젊은 클라리네티스트 연주를 듣고 감흥을 얻어 작곡한 곡”이라며 “좀 더 정열적이고 다이내믹하게 연주해야 하는 곡이기 때문에 더 나이 들기 전에 도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조성호는 지난 3년간 큰 변화를 겪었다. 안정된 서울시향 단원 생활을 하다가 해외 무대에 노크한 지 9개월 만인 2016년 8월 도쿄필 클라리넷 오디션에 합격했다. 일본 최고(最古) 오케스트라인 도쿄필은 1911년 창단된 이후 NHK교향악단과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악단으로 성장했다.

.

.

.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