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지휘자 김은선, 한국인 최초로 샌프란시스코 오페라 음악감독 취임

동양인최초, 여성최초 타이틀

한국 지휘자 김은선(39)이 미국 샌프란시스코(SF) 오페라의 음악 감독으로 임명됐다. 96년 역사를 자랑하는 이 오페라단의 첫 여성 지휘자다.

유럽을 주 무대로 활약해온 김 지휘자는 클래식계 유리천장을 깨온 주인공이다. 백인남성 위주로 공고한 벽을 쌓고 있는 특히 지휘계에서 동양인, 여성이라는 불리한 조건을 딛고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유리천장은 여성이 조직 내에서 일정 서열 이상 오르지 못하는 ‘보이지 않는 장벽’을 가리킨다. 동양인 여성 지휘자에게 유럽·미국 클래식음악계의 그 유리천장은 여전히 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휘자는 국내 무대에는 거의 오르지 않았다. 대신 일찌감치 유럽 무대에서 떠오르는 스타였다. 미국까지 활동 보폭을 넓히면서 명실상부 세계 클래식음악계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클래식 음악가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기사원문보기 클릭!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