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클래식은 힙합에서 배워야 한다?

새로운 영감 얻어야 대중에게 접근할 수 있어

영국의 작곡가 알렉시스 프렌치(Alexis Ffrench)가 클래식 음악계에 대해 도발적인 발언을 했습니다. 힙합을 비롯한 다른 장르의 음악으로부터 배워야 할 것이 있다는 것입니다.

4세 때부터 피아노를 전공한 프렌치는 퍼셀 스쿨과 로얄 아카데미 오브 뮤직을 졸업한 정통파 연주자입니다. 그러나 그는 ‘클래식은 권위적인 느낌에 시달리고 있으며 따라서 힙합과 같은 더 도발적인 음악 장르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전통적인) 클래식 연주가로부터 무엇을 더 배울 수 있을지 모르겠다. 모든 장르가 다 그럴만한 자격이 있고 위상이 있다. 클래식이 살아남으려면 다른 장르에서 더 많은 것들을 빌려와야 한다.“

”거울을 보고 생각해 보십시오. 클래식 음악의 발전을 위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우리는 팝 아티스트와 힙합 아티스트들을 보고 배울 수 있고, 그런 식으로 더 쿨(Cool)하고 섹시하게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습니다.“

매년 클래식을 전공한 수많은 음악인이 배출되지만 시장(수요)는 넉넉하지 않은 클래식계에 대한 우려를 표현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클래식계에는 두 가지 상반된 시각이 있지요.

‘클래식의 대중화’냐, ‘대중의 클래식화’냐.

무엇이 정답일지는 아직 모릅니다. 다만 확실한것은 정답을 빨리 찾아서 그길로 가야할 것란 점입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태그

관련기사

5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