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학교 개학연기 ‘온라인 수업’ 활성화 계기 될까…교육계 ‘주목’

입시업체 '실시간 수업'에 28만8천명 몰려…사실상 '온라인 학교' 학생들에게는 이미 익숙…고교학점제 시행되면 수요 더 늘듯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개학 연기가 초·중·고등학교 온라인 수업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교육부는 개학이 2일에서 23일로 늦춰지며 발생한 ‘수업결손’ 보완 대책으로 온라인 수업을 내놨다. 특히 다음 주부터는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운영하는 ‘e학습터’나 EBS의 ‘온라인 클래스’ 등을 이용해 온라인으로 교사가 학생에게 예습 거리를 내주고 피드백해주는 ‘온라인 학급’을 구축해 운영한다.

7일 교육계에서는 개학이 연기돼 수업이 없는 기간이 15일로 초중고 최소 법정 수업일수(190일)의 10% 가까이 돼 온라인 수업을 활용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 이번 개학 연기가 의도치 않게 온라인 수업에 대한 거부감을 낮출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학생들은 이미 온라인 수업에 익숙하다.

대학입시를 앞둔 수험생이 여러 온라인강의사이트에서 잘 가르친다고 소문난 이른바 ‘1타 강사’의 온라인 수업을 골라 들으며 자신만의 ‘커리큘럼’을 만드는 일은 이제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입시업체 이투스교육에 따르면 학교 개학이 늦춰진 데 맞춰 이 업체가 진행한 ‘온라인 라이브 클래스’는 첫날인 2일 이용자가 10만7천여명에 달했다. 5일까지 나흘간 누적 이용자는 28만8천75명으로 집계됐다.

 

기사원문바로가기 클릭!

관련기사

2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