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오페라 명장면 한 자리에

국립오페라단, 19·20일 예술의전당 ‘천생연분’ ‘리골레토’ 등 4편의 아리아 연기

 

한국인이 사랑하는 오페라 명장면이 한 자리에 모였다.

국립오페라단(예술감독 윤호근)은 대한민국 오페라 70주년을 기념해 4편의 미니 오페라인 ‘오페라 갈라’를 5월 19일과 20일 이틀간 예술의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공연한다.

.

.

.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