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한국 클래식 스타들, 왜 독일 베를린에 모여 사나

“아는 음악 동료의 90%가 베를린에 살고 있어요. 어마어마한 숫자죠. 왜 그럴까 생각해봤어요. 사람들마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런 시기가 있죠.”(김선욱)

지난해 8월 베를린에 둥지를 튼 조성진은 올해 초 “최근 젊은 음악가들이 베를린에 많이 가고 싶어 하고 살고 있다. 마치 트렌드처럼. 왜 그럴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기사 원문보기 클릭!

태그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