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한예종 전통예술원, 미투 고발 “내게 상납할거냐?”

“또 어디가냐? 남자하고 섹스하러 가냐?”,"너같이 더러운 ×는 줘도 안 먹는다" "이 더러운 ×" "나에게 상납하겠냐" "×× 하지마라, 이 ×××야" "내 것도 엄청 커 만져봐" 등 파문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에서 미투 고발이 나왔습니다.

지난 13일 오후 11시께 트위터에는 “이제야 드디어 터졌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고발자는 “전통예술원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학교의 적극적인 대응 및 조치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고발자는 글과 함께 현재 학내에서 유포되고 있는 사진 7장을 올렸는데요, 사진에 기재된 가해자는 무용과 객원교수 최 모씨와 연희과 소속 학생 홍 모씨 등 2명으로 실명이 언급됐습니다.

피해자들의 고발에 따르면 가해자들은 “또 어디가냐? 남자하고 섹스하러 가냐?”, “내가 승무로 너에게 감동을 주면 너 나에게 상납할래?””너같이 더러운 ×는 줘도 안 먹는다” “이 더러운 ×” “×× 하지마라, 이 ×××야” “내 것도 엄청 커 만져봐” 등 성추행 발언을 일삼았던 것으로 나왔습니다. 또 홍씨는 피해자가 사과를 요구하자 “나는 네가 말을 하니까 알았다”는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고발자는 “왜 당연한 것이 당연하게 받아들여지지 못하냐”면서 “왜 가해자가 얼굴을 붉히지 않고 숨을 필요도 없는 세상이냐”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이어 “제보가 잇따르고 있지만 학교에서는 아무런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도리어 이런 제보를 없애려는 사람들이 있다”며 네티즌들에게 피해 상황을 전파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에 1만명이 넘는 트위터 회원이 고발자의 요청에 응하기 위해 해당 내용을 알리고 있는 중으로 나타났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기용 기자

 

태그

관련기사

15 Comments

    1. 오케스트라 스토리 Orchestra story 모든 남자교수들이 다 그러는건 아니니까요~그리고 여교수들도 방심하면 안됩니다. 꼭 성희롱 관계된게 아니더라도 제자폭력, 폭언, 불법레슨, 뇌물강요 등등~전부다 폭로 해야할겁니다~

    2. 김영란법에 의하면 교수님이나 대학강사 분들한테 레슨받으면 불법인것으로 압니다.

      강신업 대한변호사협회 공보이사는 “김영란법상 대학교수는 부정청탁을 해서도 받아서도 안 된다”며 “입시를 준비하는 수험생에게 레슨을 해주면 부정청탁 조항에 걸리고, 레슨비를 받았다면 금품수수 금지 조항 위반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동일인에게 300만원 이상의 레슨비를 받으면 형사처벌될 수도 있다. 시간강사는 법적으로 교원 신분은 아니지만 넓은 의미의 ‘교원 관계자’에 포함될 수 있어 마찬가지로 과외교습을 할 수 없다는 게 법조계의 해석이다.

    3. 오케스트라 스토리 Orchestra story 제말은요혹시강사님들이나겸임교수이나아니면초빙교수왜래교수특임교수부교수등등..레슨해도상관은없는지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