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조성호, “20년 만에 뽑는 도쿄필 클라리넷 수석…도전할 수밖에 없었죠”

오케스트라 활동을 "음악의 꽃"으로 판단. "교향곡부터 협주곡, 오페라 곡까지 가장 넓은 레퍼토리를 소화할 수 있고, 가장 멋진 소리를 낼 수 있다"는 이유

클라리네티스트 조성호(33)는 2016년 아시아 정상급 악단인 도쿄필하모닉 오케스트라에서 20년 만에 뽑은 클라리넷 수석으로 화제를 모았다. 1년간의 수습 과정을 거쳐 작년 12월 종신 수석 자리까지 올랐다. 단원 약 150명으로 구성된 이 악단에서 외국인 연주자는 조성호를 포함해 단 3명뿐이다.

16일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에서 만난 조성호는 “수습 기간이 끝나면 홀가분할 줄 알았는데, 여전히 바쁘고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건 똑같다”며 웃었다.

1911년 나고야에서 창단한 도쿄필하모닉은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악단이다. 연간 연주 횟수가 약 170회에 달하며 레퍼토리는 정통 교향곡부터 오페라, 발레 음악까지 매우 넓다. 정명훈 지휘자가 명예 음악감독을 맡고 있다.

그는 지금까지의 도쿄필하모닉 생활에 “만족한다”고 이야기했다.

 

.

.

.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