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2018 교향악축제 리뷰] 묵직한 사운드의 매력, KBS교향악단

9대의 콘트라베이스, 신랄한 풍자는 아쉬워, 집중력을 이끌어내는 무대 매너

KBS교향악단이 2018 교향악축제 무대에서 묵직한 사운드의 쇼스타코비치 교향곡을 선보였다. 최근 KBS교향악단의 사운드가 풍성해졌다.

9대의 콘트라베이스
이날 연주회에서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10번>을 연주하기 위해 무대에 오른 콘트라베이스 주자는 총 9명이다. 일반적으로 3관 편성 규모의 오케스트라에서 콘트라베이스가 8대 배치되는 것을 생각한다면 지휘자인 요엘 레비가 저음에 중점을 둔 적어도 묵직한 사운드를 구사할 요량으로 분석할 수 있다. 더구나 보통은 10대가 동원되는 첼로도 12대로 구성한 것을 본다면 더욱 그렇다.

.

.

.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련기사

2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