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2018 교향악축제 리뷰] ‘세련된 음색’,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2018 교향악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한 주인공은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였다. 지휘자 박영민과 플루트 최나경이 함께 했다. 준비한 프로그램은 리버만의 플루트 협주곡과 말러 5번이었다. 클래식 음악이지만 클래식하지 않았다. 세련된 음색은 부천필하모닉의 정체성을 보여주었고, 다양한 빛깔은 이들의 지향점을 보여주었다.

3D음향효과, 플루트 최나경과 부천필의 리버만
리버만의 ‘플루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이 1부 프로그램으로 연주되었다. 가만가만 신비하게 흐르는 최나경의 플루트는 백조의 우아함을 떠올리게 했다. 백조가 우아하게 물 위에 떠있기 위해서는 남모르는 발길질이 필수다. 최나경의 플루트도 그랬다. 안정적이고 여리게 흘러가는 플루트에서, 연주자의 끊임없이 단련된 호흡의 발길질을 엿볼 수 있었다.

.

..

.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련기사

2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