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2018 교향악축제 리뷰] 신세계를 향한 진중한 발걸음 <대구시향>

사색적인 베토벤,

대구시립교향악단이 2018 교향악축제 무대에서 속보를 경계하며 진중한 발걸음으로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를 연주했다.

진취적인지만 빠르지 않다
줄리안 코바체프의 빠른 템포를 경계하는 경향이 있다. 해석과 연주에 있어 신중하다고 표현할 수 있다. 그렇다고 그의 음악이 느릿느릿한 것은 아니다. 오히려 다이내믹에 관한 다양한 시도로 진취적인 느낌을 살리는 편이다.

.

.

.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