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2018 교향악 축제 리뷰] 원주시립교향악단

젊은 지휘자들의 열정이 지방 오케스트라의 지평을 바꾸고 있다. 바로 발전적이라는 긍정적인 변화가 그것이다. 그들은 경직되어 있거나 음악보다는 연주만을 위해 단순화되어 있거나 테크닉에 의존해서 발전에 저해 요인으로 쌓여있던 지방 오케스트라들을 서서히 녹이는 것으로 시작하고 있다. 물론 성취까지는 일정한 시간을 필요로 하는 과정이다. 그 선두에 원주 시향의 김광현이 있다.

.

.

.

리뷰원문 보기 클릭!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