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news

450년 전통 독일 명문악단 이끄는 26세 한국인 악장 이지윤 한국온다

작년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악장 선임, 21일 경기필하모닉과 협연

“오케스트라 단원 80~90%가 독일인인 데다가 제가 나이가 제일 어린 탓에 단원들과 공통점을 찾기가 꽤 어려웠답니다.”

작년 9월부터 독일 명문악단 베를린 슈타츠카펠레의 최연소 악장으로 활동 중인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26)은 최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엔 모든 것이 낯설었다”고 털어놨다.

.

.

.

 

기사원문 보기 클릭!

태그

관련기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