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O'story

AI(인공지능) 피아노 선생님을 대신한다

인공지능 탑재된 전자피아노 등장

인공지능(AI)의 발달로 여러 분야의 직업들이 위협을 받고 있는 가운데 피아노 선생님을 대체할 지도 모를 제품이 나왔습니다.

일본의 전자악기 제조회사인 롤랜드(Roland)는 아마존의 인공지능인 알렉사(Alexa)가 탑재된 새로운 키보드를 개발했습니다.

‘GO : PIANO’라는 이름의 이 제품은 이 악기만을 위해 특별히 개발된 알렉사 기술을 사용하는데요, 연주자가 오른손 파트를 칠 때 알렉사가 왼손 파트를 연주한다던가, 동시에 연주하면서 연주자가 실수하는 부분을 알아차리게 하는 등의 기능이 있다고 합니다.

또 음성 명령으로 사운드를 비롯한 설정을 변경할 수 있는 핸즈프리 기능도 담고 있습니다.

롤랜드는 GO : PIANO의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새로운 기능을 추가할 것이고, 다른 악기에도 알렉사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롤랜드측은 알렉사 기술이 어떤 수준의 연주가도 소화할 수 있다고 하지만 전문 연주가가 이를 사용할 것 같지는 않고, 초급이나 중급 연주자가 주 대상이 될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GO : PIANO는 올 가을쯤 출시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가격은 밝히지 않았는데요, 일반 키보드는 300달러(약 33만6,000원)에 팔고 있습니다.

기술개발이 더 필요하다는 회사측의 말대로 당장 피아노 선생님 자리를 뺏을 것 같지는 않지만 기술의 발전 속도가 워낙 빠른 만큼 AI에게 밀리는 선생님들에게는 위협적인 존재가 될 수 있겠습니다.

 

오케스트라스토리 김헌수 기자

태그

관련기사

“AI(인공지능) 피아노 선생님을 대신한다” 기사에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최다연끔찍하다 진짜 근데 음악적 표현은 인간밖에 못해 테크닉 적으로는 기계가 더 뛰어날지 몰라도 감정은 못따라오지. 기계 애송이 녀석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nnect with

  • Close